이세창 “♥정하나와의 재혼, 내가 잘 살 수 있을까 걱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세창·정하나 부부.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 이세창이 재혼을 결심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23일 방송된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 이세창은 아내 정하나와의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이세창은 정하나를 위해 요리를 준비하면서 이것저것 꼼꼼히 정하나에게 물었다. 이세창은 “요리 해줄 때 소비자(아내) 입맛에 맞게 해주려는 것”이라며 애처가의 면모를 자랑했다.

이세창은 2017년 11월 13세 연하의 아크로바틱 배우 정하나와 결혼식을 올렸다. 스포츠에 관심이 많은 두 사람은 스킨스쿠버 등 비슷한 취미 생활을 공유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 이혼이라는 한 번의 아픔이 있었던 이세창은 결혼을 결심하기까지 쉽지 않았음을 털어놓았다.

정하나는 “오빠는 일반 사람들과는 다르게 알려진 사람이라, 예전에 어떻게 살아왔는지 많은 사람들이 알지 않나. 그런 부분에 있어서 어머니와 우리 가족이 상처 받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세창은 “(다시 결혼하는 것에 대해) 내가 잘 살 수 있을까, 내가 늘 꿈꾸는 완성이 잘 될까, 하나에게 내가 실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고맙게도 이해한다고 하더라. 저와 결혼하기로 마음을 먹었을 때 어느 정도 각오를 했다고 하더라. 그리고 잘 이겨내줬다”고 말했다.

함께 요리를 준비하면서 이세창은 “신혼인데 신혼 같지가 않다”고 말했다. 정하나도 “10년 산 느낌이다. 워낙 잘 맞아서 따로 맞추려고 할 필요가 없다”고 자랑했다. 이에 이세창은 “신혼인데 너무 신혼 같지 않아서 걱정될 대도 있다”고 거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