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돌직구 ‘단짠 소년’…뭉클한 성장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다.

이날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에서는 도둑 누명을 쓰고 전학을 결심했던 최준우(옹성우 분)가 다시 학교로 돌아오는 과정이 담겼다.

시계 도난 사건이 일어나자 다른 학생들은 강제 전학을 온 준우가 범인이라고 의심했다. 준우의 사물함에서 사라진 손재영(최대훈 분) 선생의 시계가 발견되면서 의심은 확신으로 변했다. 다그치는 교감(박성근 분)에게 “나는 용서받을 일을 하지 않았다”며 당당히 밝힌 준우는 이후 자기를 궁지로 몰아가는 휘영(신승호 분)에게 “어차피 학교를 떠날 건데 그냥 보내주지 그랬냐”며 그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자신의 견고한 성을 무너뜨리려는 준우가 거슬린 휘영은 “아무 취급이나 받아도 되는 너 같은 애들이 불쌍하다”며 준우를 공격했지만 준우는 덤덤한 눈빛으로 그의 이야기를 들었다.

반면 모두가 준우를 의심하는 상황에도 수빈(김향기 분)과 부담임인 오한결(강기영 분)은 달랐다. 준우에게 자꾸 마음이 쓰이는 수빈은 수행평가를 핑계로 준우를 붙잡고는 “행동이 굼뜨고 훔치는 걸 귀찮아할 것 같아 범인이 아닐 것 같다”고 말했다. 오한결은 도망치려는 준우를 안타까워하며 “너도 열받은 거 아니야? 밟으니까 꿈틀한 거 아니야? 너 이러면 도망자야”라며 준우의 자존심을 자극했다.

주변의 믿음과 위로로 용기를 얻은 준우는 전학이라는 도망이 아닌 천봉고로 다시 등교하며 평화로웠던 2학년 3반에 파란을 예고 했다.

열여덟 소년의 맞춤옷을 입은 듯한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의 첫 회부터 첫 작품임에도 매끄러운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특히 준우가 오랜 시간 그리워한 아버지와 재회한 뒤 상처받은 채 엄마와 통화하며 눈물을 참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뭉클함을 선사했다.

옹성우는 외로워 보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최준우라는 캐릭터를 깊은 눈빛 연기와 담담한 말투로 살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