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예문관 입성…허드렛일·면신례에 ‘영혼 탈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예문관에 들어간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이 여사(女史)로서 예문관에 입성한다. 부푼 마음을 안고 들어선 그녀를 기다리는 건 바로 선배 사관들의 혹독한 텃세. 무거운 책을 나르는 등 온갖 허드렛일을 마친 후 ‘면신례’까지 치르는 모습은 앞으로 바람 잘 날 없을 그녀의 궁궐 생존기를 짐작하게 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24일 예문관에 입성한 조선 최초의 여사 구해령(신세경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4회에서 구해령이 혼례식을 박차고 여사 별시장으로 향했다. 족두리를 쓰고 내달려 별시장에 간신히 도착해 미소 짓는 구해령의 모습으로 이야기가 마무리됐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 구해령은 송사희(박지현 분), 오은임(이예림 분), 허아란(장유빈 분)과 함께 예문관에 들어서고 있다. 푸른 여사복을 입은 네 사람은 쉴 틈 없이 돌아가는 예문관의 풍경에 긴장하면서 놀라워했다.

‘여사 4총사’가 예문관의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무거운 서책을 한 번에 옮기는 구해령과 묵묵히 책상을 정리하는 송사희, 원망 섞인 표정으로 바닥을 닦는 오은임, 선배 사관의 더러운 목화를 질색하며 바라보는 허아란까지 네 여사들은 예문관 새내기로서 선배들의 텃세를 겪고 있다.

여사들의 신고식, 즉 ‘면신례’ 현장도 포착됐다. 크게 결심한 듯한 구해령과 다소 경직된 송사희, 오은임, 허아란의 모습은 여유롭게 술병을 들어 올리는 선배 사관들의 모습과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 과연 네 사람은 예문관에서 사관으로서 인정받을 수 있을지 이들의 예문관 입성기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우여곡절 끝에 예문관에 입성한 구해령이 상상치 못한 텃세와 면신례를 겪으며 영혼이 탈곡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24일 밤 8시 55분에 5~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