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대신 손님을 낚으세요”…’덕화다방’, 이덕화 향한 허경환의 외침

[텐아시아=우빈 기자]

‘덕화TV2 덕화다방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TV2 덕화다방’이 더 강력한 웃음과 다양한 케미로 화제가 됐다.

지난 23일 ‘덕화다방’에서는 다방 오픈을 준비하는 이덕화, 김보옥 부부와 특급 알바생 허경환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최근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한 김보옥은 카페 창업에 열정을 보였지만 이덕화는 “네가 다 하세요”라 시큰둥해했다. 하지만, 김보옥은 “DJ는 잘할 수 있는데”라는 이덕화의 말을 놓치지 않았고 다방 DJ를 제안하며 그를 설득해 동업 약속을 받아냈다.

창업을 결심한 이덕화, 김보옥 부부는 벤치마킹과 시장조사를 위해 전통 찻집과 핫플레이스 카페를 둘러보았다. 40년 차 주부 김보옥은 “꿈이 막 이루어지는 것 같네”라며 소녀처럼 설레어 했지만, 이덕화는 그런 아내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옆에서 딴청을 피워 김보옥으로부터 핀잔을 들었다.

시장조사를 하며 할 일들이 구체화되자 이덕화 부부는 둘이서만 할 수 없다는 판단이 들었고, 이덕화는 친한 후배들인 전영록, 허경환, 지창욱 등에게 전화를 하며 직접 직원 섭외에 나섰다.

며칠 뒤, 이덕화 부부는 북한강변에 위치한 ‘덕화다방’을 찾았고, 이전에 전화를 건 3인 중 한명인 허경환도 합류했다. 훈훈한 외모에 싹싹함까지 갖춘 허경환을 맞은 이덕화 부부는 천군만마를 얻은 듯 만족해했다.

반면, 이덕화 부부와 다방 운영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허경환은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었다. ‘알바생’으로 알고 부담없이 이덕화의 영입 제안을 받아들인 허경환에게 이덕화는 사장을 하라는 것을 필두로 다양한 일들을 떠넘겨 부담감을 줬다. 또 해가 지면 다방 문을 닫겠다고 하는 이덕화와 브레이크 타임이 필요하다는 김보옥 부부의 현실감 제로 경영 마인드에 허경환은 아연실색했다.

이에 허경환은 낚시 마니아 이덕화에게 “물고기 대신 손님을 낚으세요”라며 일에 집중할 것을 요청하면서, 세 사람의 업무 분장과 메뉴 선정 등을 주도하며 ‘덕화다방’ 오픈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세 사람은 주메뉴인 김보옥의 쌍화차와 이덕화의 수란을 만들며 본격적인 영업 준비에 들어갔다. 이덕화 부부는 사사건건 부딪히며 티격태격했고, 옆에 있던 허경환은 안절부절못했다. 이덕화 부부가 아옹다옹하는 모습과 이들 부부 사이에 낀 허경환의 모습이 큰 웃음을 선사하며, 앞으로 이들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