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파이어, 7인조로 재탄생 컴백…설운도 아들 멤버 합류

엠파이어

아이돌 그룹 엠파이어(M.Pire)가 새 멤버 합류 소식과 함께 컴백을 알렸다.

엠파이어는 지난 8월 데뷔 곡 ‘너랑 친구 못해’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 그룹. 엠파이어는 한달 여의 준비 기간를 걸쳐 신곡으로 컴백한다.

엠파이어는 이번 활동을 앞두고 그룹 포커즈의 전 멤버이자 설운도 아들로 잘 알려진 루민(본명 이승현, 23)을 일곱 번째 멤버로 합류시켰다.

루민은 지난 2010년 그룹 포커즈로 데뷔해 얼굴을 알리고, 이듬 해 솔로로 전향하면서 다양한 활동을 했다. JYJ 김재중의 솔로 앨범 수록곡 ‘키스 비(Kiss B)’를 김재중과 공동 작사, 작곡했을 뿐 아니라 유키스 출신 기범의 일본 싱글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으며 프로듀서로서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7인조로 재탄생 한 엠파이어에서 루민은 기존 멤버 T.O(티오)와 함께 더블 메인 보컬로 활약할 예정이다. 소속사 벤자민 엔터테인먼트는 “음악에 대한 열정과 재능이 남다른 루민의 합류로 무대에서의 퍼포먼스는 물론 음악적으로도 한층 더 견고해지고 성숙해진 엠파이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새 싱글 앨범으로 컴백할 엠파이어의 변화 된 모습에 팬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엠파이어는 30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음원을 공개하고 31일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무대를 가진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벤자민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