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여신 정이’ 이상윤, “광해는 참 외로웠던 왕” 종영 소감

이상윤

이상윤

22일 종영을 맞는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의 이상윤이 촬영을 마치는 소감을 전했다.

이상윤은 ‘불의 여신 정이’에서 광해 역을 맡아 백성을 생각하고 나라를 걱정하는 왕의 모습과 한 여인을 사랑하는 로맨틱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상윤은 “광해는 어찌 보면 참 외로웠던 왕이라고 생각한다. 여러 가지 상황이 그를 힘들게 했을 테지만 그 상황에서 광해는 어떤 심정으로 어떻게 행동하려 했을까를 생각하면서 극에 몰입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에 대해서는 “호흡이 잘 맞아 항상 밝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했다. 같이 재미있는 사진도 찍고 많은 추억이 있는 작품이다”라고 들려주었다.

또 “유독 더웠던 이번 여름에 지방촬영 다니며 많이 고되고 힘들었을 배우와 스태프들의 고생이 많았다. 무사히 드라마를 마치게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글. 장서윤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