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키울 시간에 애나 잘 키워라?”…박환희, 악플에 발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환희,너도인간이니

배우 박환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환희가 자신을 향한 악플에 대해 반응했다.

박환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니 애나 잘 키워라’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라며 글을 게재했다.

이어 박환희는 “아들이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만날 때마다 ‘강아지라도 한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이야기 했다. 엄마가 혼자 지내는게 너무 너무 싫다면서. 6살 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다”라고 설명했다.

박환희 인스타그램

박환희는 “고심 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내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반려견에게 주지 말아 달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박환희는 인스타그램에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알렸다.

 

박환희 SNS 글 전문.

자꾸 허쉬계정에, 제 계정에, 유투브 계정으로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니 애나 잘 키워라”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제 아들이 “강아지라도 한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만날 때 마다 항상 이야기 했어요. 엄마가 혼자 지내는게 너무 너무 싫다면서요. 6살 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구요.

그래서 고심 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저의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제 반려견에게 주지 마세요.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