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돌아온 딘딘, 일제의 조선침략에 분노하며 집중력 ‘UP’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방송 화면. 사진제공=JTBC

딘딘이 24일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 게스트로 돌아온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일관계사 전문가인 역사학자 정재정 서울시립대 교수가 한일 관계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해 통찰력 있는 시각으로 강연을 펼친다. 녹화 현장에서 학생들은 “오늘 어마어마한 게스트가 찾아온다”는 제작진의 말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함께 출연한 배우 남보라도 “톱스타가 나오는 거 아니냐”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어 게스트를 추측할 수 있는 사진이 공개되자 학생들은 “비율이 좋다” “키가 190 정도 되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무수한 추측 가운데 게스트가 등장하자 사진과는 다른 비율이 눈에 들어왔다. 전 멤버 딘딘이었다.

반가운 인사도 잠시, 정 교수의 흥미로운 강연에 학생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로 인해 우리 국민들은 일본 제품을 불매하며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이다. 정 교수는 이 같은 한일 갈등에 대해 “역사를 바라보는 한일 간 시각의 차이로 인해 이런 갈등이 발생했다”며 “현안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한일 역사를 경제의 관점으로 공부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평소 ‘한일 역사’에 대해 관심이 많았던 딘딘은 강의 내내 높은 집중력을 보여줬다. 또한 일본의 조선 침략 과정에 분노하며 국민 정서를 대변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후련하게 했다.

돌아온 딘딘과 함께하는 정 교수의 ‘일본의 식민지 지배, 한국을 어떻게 침탈했나’ 강의와 문답 현장은 2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