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임윤아 “소녀시대 멤버들, 조정석과 출연한단 얘기에 ‘부럽다’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윤아가 소녀시대 멤버들과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영화 ‘엑시트’에서 연회장 직원으로 퍽퍽한 회사 생활을 하고 있는 의주 역을 맡은 임윤아를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엑시트’를 한다는 얘기에 소녀시대 멤버들 반응은 어땠냐고 묻자 임윤아는 “우선 (조)정석 오빠와 같이 한다는 걸 부러워했다”며 웃었다. 이어 “이제는 서로 있는 그대로 받아주고 이해하고 존중해주는 관계이니 응원도 많이 해준다. 멤버들도 연기를 하고 있으니 고민도 같이 상의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소녀시대가 뭉쳐서 무대에 오를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구체적으로 계획은 없지만 항상 꾸준히 소통하며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엑시트’는 청년백수가 대학동아리 후배와 함께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함께 탈출하는 영화.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