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선샤인’ 정은지 “‘인간 햇살’ 애칭, 계속 붙어 있었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은지,에이핑크,시드니 선샤인,정은지의 시드니 선샤인

에이핑크의 정은지.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인간 햇살’이라는 애칭에 대해 “계속 붙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3시 30분 서울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예능프로그램 ‘정은지의 시드니 선샤인'(이하 ‘시드니 선샤인’)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시드니 선샤인’은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진짜 자신의 모습 찾기 위해 호주 시드니로 여행을 떠난 정은지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이날 오후 5시 처음 방송된다.

지난 6월 말 호주에서 ‘시드니 선샤인’의 촬영을 마친 정은지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혼자 해외여행을 떠난 곳이 호주였다. 그때 충분히 보고 느끼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 프로그램의 제안을 받고 ‘이번에 더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면서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드니 선샤인’의 제작진이 붙여준 ‘인간 햇살’이라는 애칭을 두고 “따스한 이미지여서 계속 갖고 싶은 별명이다. 이 프로그램과도 잘 맞는다”고 만족해했다.

정은지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홀로 호주 시드니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며 연예인이 아니라 평범한 스물일곱 살로서 진솔한 면과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혼자 넓은 자연에 있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비가 자주 내려서 속상하기도 했지만 어느 순간 그 모습마저 예쁘게 보였다. 모든 건 생각하기 나름이고, 모든 일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