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데니안, 사랑 쟁취하려 직진男으로 변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레벨업’ 방송 화면. 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레벨업’ 5회에서 박 실장(데니안 분)이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직진남으로 변신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레벨업’에는 좋아하는 여자의 환심을 사기 위해 선물 공세까지 벌이며 마음을 숨기지 않는 직진남 박 실장의 모습이 드러날 예정이다. 그는 조이버스터의 치킨집 사장 미자(이가원 분)에게 첫눈에 반한다. 그녀가 한 번 결혼했던 경험이 있다는 사실에도 아랑곳 않고 직진 애정 공세를 펼쳐 안방극장에 웃음과 설렘을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박 실장은 미자가 신연화(한보름 분)의 친구임을 알고 나서 연화를 짝사랑하는 곽한철(차선우 분)과도 합심한다. 사랑을 쟁취하려는 두 남자의 케미가 발산되며 극에 활기가 더해질 것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미자에게 잘 보이기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한 박 실장의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미자 씨의 몸 보신은 제가 책임지겠다”며 자신의 마음을 표시했다. 과연 그녀는 어떻게 반응할지, 박 실장의 짝사랑에 청신호가 켜질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레벨업’은 오는 24일과 25일 밤11시에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