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윤아 “매일 달리는 촬영…의욕만큼 안 따라준 체력에 ‘눈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 촬영에서 뛰는 장면이 많아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엑시트’에서 연회장 직원으로 퍽퍽한 회사 생활을 하고 있느는 의주 역을 맡은 임윤아를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임윤아는 “와이어 액션도 있고 건물도 오르고 클라이밍도 했지만, 온전히 맨몸으로 뛰는 장면들이 가장 힘들었다”며 “매일 매일 뛰었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어 “촬영하면서도 뛰는 장면들이 반복되니 정석 오빠와 ‘이거 어제 아니었냐’고 얘기할 때도 많았다”고 전했다. 평소 달리기를 잘 하지 않냐고 묻자 “나는 단거리파인 것 같다. 뛰는 시간이 길어지면 조금 힘들어하는 것 같다”며 웃었다.

임윤아는 공사판에서 뛰는 장면을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그는 “매일 뛰는 장면을 찍다보니까 다리에 근육이 뭉쳐있는 상태로 뛰게 됐다. 그러다보니 몇 번만 뛰어도 힘이 더 빠졌다. 다시 한번 찍고 싶고 다르게도 찍어보고 싶었는데 너무 힘들어서 걸을 수 조차 없는 상황이 되니 안타깝기도 하고 힘들기도 해서 눈물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 “‘컷’ 하는 순간 주저앉았다. 죄송하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엑시트’는 청년백수와 대학동아리 후배가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함께 탈출하는 영화.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