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선샤인’ 정은지 “스물일곱 나의 도전을 볼 수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은지,에이핑크,시드니 선샤인,정은지의 시드니 선샤인

에이핑크의 정은지. / 서예진 기자 yejin@

“일로 해외를 가면 주변을 둘러볼 기회가 없는데, 이번 기회로 많은 걸 보고 즐기고 온 것 같아요. 시청자들도 대리만족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23일 오후 3시 30분 서울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예능프로그램 ‘정은지의 시드니 선샤인'(이하 ‘시드니 선샤인’)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5시 처음 방송되는 ‘시드니 선샤인’은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진짜 자신의 모습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난 정은지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홀로 호주 시드니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며 연예인이 아니라 평범한 스물일곱의 정은지로서 진솔한 면과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지난 6월 말 호주에서 촬영을 마쳤다.

정은지는 “멤버들 없이 혼자 카메라 앞에서 리액션을 하는 게 처음이어서 어색했다. 감독님이 통역을 도와주지 않아서 모든 걸 혼자 이겨내야 했다. 돌아오니 영어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번에 혼자 여행을 하면서 부딪히고 도전했다. 스물일곱 정은지의 영어 도전을 보실 수 있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스카이 다이빙”이라면서 “이 프로그램의 다음 주자로 겁 많은 에이핑크의 초롱이 놀이기구가 많은 나라에 다녀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