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화다방’ 이덕화♥김보옥, 카페 창업 도전···은퇴생활 미리 보기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덕화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TV2 덕화다방’ 기자간담회에서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KBS

배우 이덕화가 아내 김보옥과 함께 은퇴 후의 미래를 상상하며 카페를 창업했다. 메뉴 선정부터 카페 콘셉트까지 모두 직접 결정했다는 이들 부부의 황혼 창업 로맨스는 젋은 세대에게는 독특한 재미를, 중장년층에는 향수와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TV2 덕화다방'(이하 ‘덕화다방’)를 설명하는 기자간담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이덕화와 심하원 PD가 참석했다.

‘덕화다방’은 40여년을 배우, 주부로만 살아왔던 이덕화, 김보옥 부부의 다방 창업 도전기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이다.

이날 심하원 PD는 “‘덕화 TV’ 시즌1이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이야기였는데, 시즌2에서는 이덕화 선생님과 김보옥 사모님이 함께 도전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2TV 저녁 9시의 주요 시청자 연령층이 5060이다. 그분들께 더 와 닿는 도전기가 무엇일까 고민했다. 노년부부가 은퇴 후에 무얼 하며 살아야 할까 고민하다 보니 카페 창업이 생각났다”며 “두 분이 다방의 메뉴부터 음악다방이라는 콘셉트까지 결정해주셨다. 그래서 더 진정성 있을 거라 생각했다. 시청자들이 기획 의도를 더 공감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덕화는 “내가 배우인데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아닌 장소에서 인사를 드려 민망하다. 어찌 됐든 살아 남는 게 중요한 게 아니냐”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내용이 어떻든 간에 이름을 걸고 하는 프로그램이라는 데 만족감을 느끼고 열심히 하겠다. 예쁘게 좀 봐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이덕화는 간담회에 참석하려던 아내가 불참하게 된 이유도 설명했다. 김보옥은 이날 오전 건강상 이유로 참석을 취소했다. 이덕화는 “제 아내가 내일 모레 칠순이다. 할머니”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아내가 KBS 공채 1기 배우지만 교육 중에 내가 그만두라고 해서 방송을 해본 적이 없다. 방송 경험도 없는 사람인데 농담 삼아 한 말이 실현돼 함께 방송을 하게 됐다. 얼굴 보이기가 민망하고 부끄럽다는데 내가 (간담회에) 강제로 데려오면 말년에 불편해질까봐 관뒀다”고 말했다. 이덕화는 “열과 성을 다해 하고 있지만 전문가가 아니다. 하는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우 이덕화(왼쪽)와 심하원PD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TV2 덕화다방’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KBS

평생을 주부로 산 김보옥에게 방송 출연을 어떻게 설득했는지 묻자 이덕화는 “내가 한 게 아니다. 여기 있는 심 PD가 아내를 설득했다. 예전에는 카메라가 오고 이러면 숨었는데 환갑이 넘으면서 몸과 마음도 편해진 것 같다. 아내가 굉장히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PD는 “이덕화 선생님과 김보옥 사모님, 허경환 씨와 게스트로 온 아르바이트생이 영업일지를 쓰는데 방송 끝부분에 항상 나올 예정”이라며 “영업일지를 보면 사모님의 속마음을 알 수 있을 거다. 굉장히 흡족하고 행복해하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이덕화와 김보옥은 ‘덕화다방’ 창업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김보옥은 바리스타 자격증을 땄고, 이덕화는 카페 메뉴를 위해 수란 만드는 법을 배웠다. 이덕화는 “궁중요리 선생님께 직접 배운 것”이라며 “가격이 하나에 1500원인데 인건비가 1만 5000원이다. 불 앞에서 15분 서 있어야 해서다. 그거 하나 열심히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카페 메뉴는 요즘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로 구성했다. 추가한 게 초콜릿 라떼인데 내가 초콜릿을 직접 썬다”고 자랑했다.

배우 이덕화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TV2 덕화다방’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덕화다방’은 1회에 게스트로 출연해 촬영까지 마쳤던 그룹 신화의 이민우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덕화다방’ 제작진은 이민우의 분량은 모두 편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PD는 “이민우 씨의 1회 촬영은 (강제추행) 기사가 나오기 훨씬 전이었다. 이민우 씨의 분량은 안타깝게도 모두 편집했다. 시청하는데 방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편집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우를 콕 찍어 말한 것은 아니지만, 이덕화는 연예계 대선배로서 후배 연예인들에게 당부의 말도 전했다. 그는 “나도 실수 많이 하고 산다. 실언도 한다. 반성하고 산다. 나이가 들다 보니 관심이 떨어졌을 뿐이고 소문이 나지 않을 뿐”이라며 “요즘은 워낙 소식이 빨라 옆에 있던 일들이 알려진다. 지금 보면 경이로울 정도다. 이제는 작은 실수에도 큰 벌이 내려진다. (예전 같으면)웃어 넘겨줄 일도 벌이 될 수 있다. 그러니 서로 조금씩 조심하고 양보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젊은 친구들이 한 번 더 생각하길 바란다. 건강한 생각을 하며 편히 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덕화다방’의 매력 포인트는 ‘레전드’라 불리는 스타들이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다는 점이다. 이덕화의 전화 한 통에 가수 김완선, 전영록, 그룹 신화의 전진 등은 영문도 모른 채 왔다가 커피를 타고 서빙을 하며, 심지어 배달까지 한다. 이덕화는 “저는 김완선 씨가 설거지를 그렇게 빨리 하는지 몰랐다”며 “후추를 많이 넣고 떡볶이를 해줬는데 매운데 중독된다. 손님들에게 드리려고 만든 건데 다방 식구들이 다 먹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전진도 일을 잘하더라. 왜 이렇게 일을 잘하는지 모르겠다. 집에서도 주방 일을 잘하는 것 같다”고 했다.

또 고정 직원으로 출연하는 개그맨 허경환에 대해 “잘생기고 재밌는 친구가 있어서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다.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덕화다방’을 운영하며 싸우기도 했느냐고 묻자 이덕화는”아내와는 친구사이였다”며 “서로 속을 너무 잘 안다. 평상시에 싸운 적도 없다. 무조건 제가 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내와 함께 하는 창업이라 제 일상이 다 드러나는 것 같다. 아내에게 늘 감사하다. 아내 없는 인생을 생각할 수 없을 정도”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덕화다방’은 오늘(23일) 저녁 8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