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노라조, 흥 충만 라이브에 입담까지···’무더위 날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영상. /

그룹 노라조(조빈·원흠)가 유쾌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최파타 1열 라이브쇼’ 코너에서다.

조빈과 원흠은 스스로를 각각 “얼굴 마담”과 “새로운 오른쪽”이라고 소개했다. 이들의 밝은 기운이 평일 낮 시간을 뜨겁게 달궜다. 보이는 라디오로 꾸며져 노라조는 화려한 무대 의상을 입고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노라조는 “우리 노라조는 개그를 하는 이들보다 더 웃겨야 한다”면서 이번 신곡 ‘샤워’의 독특한 콘셉트를 설명했다. 양머리 샤워캡을 쓰고 나타난 조빈은 샤워캡 제작 과정을 설명하면서 “지금 두피가 따뜻하다. 여러분이 주시는 사랑, 열기라 생각하고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원흠 역시 조빈과 마찬가지로 밝은 에너지를 뿜어냈다. 조빈은 “우리 콘셉트에 원흠의 아이디어가 20~30% 녹아 있다”며 “아이디어를 더 보탠다. 서서히 노라조에서 더 이상한 친구는 원흠이라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이어 노라조는 ‘샤워’를 라이브로 불렀다. 흥겨운 춤을 추며 가창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지난해 발표한 ‘사이다’를 열창해 호응을 이끌어냈다.

노라조의 긍정 에너지는 청취자들의 훈훈한 목격담으로 이어졌다. 행사, 결혼식 등에서 최상의 무대를 펼치는 것은 물론 남다른 팬 서비스를 보였던 노라조의 미담이었다. 조빈은 “우리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보는 것일 수도 있으니 최대한 좋은 기억 남겨드리려고 사진, 사인 등을 남겨드리려 한다. 시간이 부족해 많이 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이날 방송에서 “내년에 즐거운 콘서트를 준비 중”이라고 귀띔해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