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완전히 미친XX네”…‘연애의 참견2’, 막말 남자친구의 실체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2’ 스틸./사진제공=KBS Joy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참견러들을 소름 돋게 만든 남자친구의 반전 사연이 소개된다.

23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 49회에서는 모두를 공포로 몰아넣은 최악의 남자친구가 등장해 참견러들의 불꽃 튀는 참견이 펼쳐진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예비 시누이의 폭로로 인해 위기를 맞은 한 여자의 복잡한 연애담이 공개된다. 사연 속 주인공은 연애할 땐 다정했던 남자친구가 시간이 지나면서 본색을 드러내 결혼을 해야 할지 고민하기에 이른다.

사연 초반 남자친구의 집에 인사하러 갔던 날 빨래, 청소 등 집안일을 고민녀에게 무리하게 시키는 가족과 시누이의 예상치 못한 한마디에 “시누이가 이상하다”는 모습을 보였던 참견러들은 사연 후반 점점 밝혀지는 남자친구의 만행에 혼동이 오기 시작한다.

사연녀가 고민 끝에 예비 시누이의 이야기를 남자친구에게 털어놓자 “이거 완전히 미친XX네”라며 여동생을 향해 막말을 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알던 남자친구의 모습과 전혀 다른 반전은 사연녀의 가슴에 비수를 꽂아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사연을 다 들은 김숙은 예비 시누이를 향해 “당신은 사람 한 명 구하셨습니다”라고 덧붙여 호기심을 자아낸다.

참견러들을 공포로 몰아넣은 반전 연애담은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