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캐나다 4인방, 안개 속 카트 체험 “아무것도 안 보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캐나다 친구들이 한국의 스피드를 즐긴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친구들의 안개 속 카트 체험기가 공개된다.

이날 든든하게 아침을 먹은 데이빗과 친구들은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카트장으로 향한다. 친구들이 방문한 곳은 국내 최초 무동력 레이싱을 콘셉트로 해 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카트장이다. 최고 속도가 40km/h까지 나와 스릴 있는 체험이 가능하다.

친구들을 태운 차는 점점 산을 타고 올라가고, 고도가 높아질수록 짙은 안개가 끼기 시작한다. 급기야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수준이 되자 캐나다 4인방은 “조심해” “짙어지고 있어” “나는 아무것도 안 보여”라며 걱정한다. 이에 데이빗은 “내 생각엔 안개가 우리 활동을 정말 신나게 만들 거 같아”라고 말하며 친구들을 진정시킨다.

안개를 뚫고 카트장에 도착한 캐나다 친구들은 “안개가 많이 꼈네”라며 걱정을 지우지 못한다. 하지만 겁을 먹었던 것과 달리 캐나다 5인방은 카트를 보자 승부욕에 불타오른다. 친구들은 안개 속에서 스릴 넘치는 카트 대결을 무사히 즐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캐나다 친구들의 안개 속 카트 대결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