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산락페스티벌’, 개최 3일 전 돌연 취소…”주관사 업무 능력 부족”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2019 ‘지산락페스티벌’ 포스터/사진=디투글로벌컴퍼니

‘2019 지산락페스티벌’이 개최 3일 전인 23일 돌연 취소됐다.

주최·주관사인 디투글로벌컴퍼니는 이날 공식입장문을 통해  “공연의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해 전면적인 취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주최사는 “현 시대의 흐름을 읽는 견해가 부족했으며, 관객과의 소통을 원활히 하지 못한 부분에서 가장 큰 문제점을 드러냈다”며 “당면한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기에 최선으로 노력했으나 주관사의 업무 능력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고 했다.

이어 “누구보다 지산락페스티벌을 아끼고, 애정을 갖고 기다려 주셨던 관객 분들께 이렇게 취소 결정을 안내한다는 것에 죄송하다”며 “예매하신 티켓은 일괄 취소 및 전액 환불 처리해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디투글로벌컴퍼니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2019 지산락페스티벌’의 주최, 주관사인 디투글로벌컴퍼니입니다.

먼저, ‘2019 지산락페스티벌’은 2019년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지산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공연의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하여 공연의 전면적인 취소를 결정하였습니다.

저희 주최사에서 현 시대의 흐름을 읽는 견해가 부족했으며, 관객과의 소통을 원활히 하지 못한 부분에서 가장 큰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판단됩니다.

공연 산업은 시대를 거쳐 변해 오며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고, 대외적으로는 성장했다고 보여지지만, 보여지는 부분과는 다르게 제작과정에서 많은 문제들을 직면해야 합니다.

제작자들 간 소통의 부재로 인해, 타국 콘텐츠에 의존하여 캐스팅해야만 하는 환경 속에서 벌어지는 과경쟁으로 더욱 위험한 제작 환경을 조성하고 있었습니다.

당면한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기에 최선으로 노력하였으나 주관사에 업무 능력이 부족했음을 인정합니다.

관객의 편의를 우선으로 현장에서의 더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 최종적으로 ‘2019 지산락페스티벌’ 취소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누구보다 지산락페스티벌을 아끼고, 애정을 가지고 기다려 주셨던 관객 분들께 이렇게 취소 결정을 안내한다는 것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그동안 남겨 주신 모든 글들을 잊지 않고 기록해두고 차기 작품에서 보다 완성된 모습 보이겠습니다.

예매하신 티켓은 일괄 취소 및 전액 환불 처리해 드릴 예정입니다. 또한 미리 예약하신 숙박시설의 취소 시 수수료 지불도 진행하겠습니다.

기다려 주신 관객 분들에게 실망감만 안겨드리게 되어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씀과 이번 일을 계기로 더 발전한 콘텐츠를 보이고, 이번 지산락페스티벌의 티켓을 소지하셨던 분들 모두 소중한 인연으로 여기며 꾸준히 보상하도록 하겠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