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한지은, ‘워킹맘’에 올인…”와닿은 이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한지은. / 제공=삼화네트웍스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한지은이 서른 살 ‘워킹맘’ 역에 많은 걸 쏟아붓고 있다.

한지은은 오는 8월 9일 처음 방송되는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일과 육아에 인생을 건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팀장 황한주 역을 맡았다. 이 드라마는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다룬다.

그는 “지금 30대의 청춘을 보내고 있는 시점에서 이 이야기가 크게 와닿았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이어 그는 “누구보다 씩씩하게 살고 있는 한주 역할에 욕심이 났는데 바람이 이뤄졌다. 한주를 만나 작품 안에서 더 많은 것들을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욕심만큼 준비도 많이 했다고 한다. 드라마 PPL 담당자를 찾아가 실제 업무 과정과 에피소드 등을 들으며 조언을 구했고,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을 만나 이들만이 알 수 있는 육아의 세계에 대해 여러 가지 이야기를 들었다. 한지은은 “덕분에 한주라는 존재가 더 가깝게 다가왔다”며 육아와 업무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는 한주를 그래서 ‘하루살이’라고 표현했다.

한주의 삶이 짠할 것만 같지만, 그는 험난한 드라마 판에서도 치열한 워킹맘의 세계에서도 해맑은 영혼으로 살아남은 인물이다. 대학시절 최고의 인기를 얻었지만, 엉뚱하게 자기를 웃겨주겠다는 남자에게 넘어가 속도위반을 했다. 그가 떠나고 어느새 초등학생이 된 아들로부터는 “살이나 빼라”는 핀잔을 받으며 살고 있다.

이에 한지은은 “나름 진지한데 허당끼가 가득하고, 또 그런 모습이 나와 닮아있다. 더 챙겨주고 싶은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드라마 작가 임진주(천우희 분)와 절대 안 참는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전여빈 분)과는 차별화된, 한주가 가진 웃음 포인트다.

“작품과 캐릭터의 매력이 확실하면, 역할의 크기는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마음 한편에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것 같다”고 밝힌 한지은. 배우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단역, 조연, 주연까지 꾸준히 차근차근 계단을 밟은 그는 ‘멜로가 체질’을 통해 갈증을 풀고 있다고 한다. 그가 모든 걸 쏟아붓고 있는 황한주의 활약이 기대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