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김바다 “아내 출장가면 편해” 위험발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션한 남편’ 영상./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예능 ‘신션한 남편’에서 김바다의 아내 이주영이 출장을 떠난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부부들의 생생한 일상을 통해 ‘좋은 남편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 나누고 조언을 구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중 새롭게 합류한 김바다·이주영 부부의 일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바다는 2회 출연 만에 아내의 복장을 터뜨리는 답답한 남편의 모습부터 반전 이벤트로 감동을 선사하는 다정한 남편의 모습까지 보여줬다.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을 보여준 남편 김바다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공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23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아내 이주영이 홀로 출장을 떠난다. 이에 집에는 철부지 남편 김바다와 아들 하울이 단둘이 남게 돼 불안 불안한 부자의 모습이 큰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이날 이주영은 출장을 가기 앞서 김바다와 하울을 불러 해야 할 일들을 상기시킨다. 특히 이주영은 김바다에게 하울이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만큼 배달 음식과 야식은 금지라며 각별한 주의를 준다. 이와 함께 그는 책 읽기, 강아지 잘 챙기기, 일찍 잠자리에 들기, 집안일 하기 등 다양한 미션을 남긴다.

하지만 이 미션들은 이주영이 집을 나서자마자 위태로워진다. 김바다는 하울에게 배달 음식을 시켜 먹자고 유혹하는가 하면, 함께 게임을 하자고 제안하는 등 불량 아빠의 면모를 드러낸다. 엄마의 말과 아빠의 유혹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던 하울은 김바다의 유혹에 넘어가고 말지 주목된다.

또한 김바다는 “아내가 출장 가면 편하다”는 위험 발언까지 덧붙여 ‘신션한 남편’ MC 및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김바다가 이 위험 발언을 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신션한 남편’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