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 박지선, 최초의 ‘셀럽 자기님’으로 나와 유재석·조세호 쥐락펴락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문래동 편. /사진제공=tvN

‘큰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가 철공소 장인들과 젊은 창작가들이 모인 서울 문래동으로 토크여행을 떠난다.

23일 밤 11시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연륜 있는 장인들의 땀과 노력은 물론 젊은 예술가들의 뜨거운 창작열까지 느껴볼 수 있는 시민들의 활동 장소로 찾아간다.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문래동 공장들을 거닐다가 제일 먼저 만난 시민은 용접업체 사장이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개조된 공간에 꾸려진 작은 사무실을 구경하고 용접으로 뭐든지 만드는 사장님이 의뢰받은 일 가운데 가장 황당했던 경우도 들어본다. 또 일감이 줄어 고민인 현실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다. ‘내 인생에서 가장 뜨거웠던 때’라는 질문에서는 가슴 벅찬 열정과 청춘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가수 조정치 느낌이 물씬 나는 젊은 아티스트도 만나본다. 그는 작업실을 홍대에서 문래동으로 옮긴 배경과 생계 유지를 위해 작업실 겸 카페를 병행해서 쓰고 있는 공간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큰 자기(유재석)는 ‘내가 하고싶은 예술’과 ‘대중에게 소비되는 예술’ 중 어느 쪽 길을 가고 싶은지 묻고 철공소 사장들과 새로운 창업가들이 공존하려는 문래동의 변화에 대해 의미 깊은 대화를 나눈다.

작업실을 나와 티격태격 하던 두 사람은 지나가던 청년 사장을 만나 그의 공장으로 향한다. 20대의 젊은 나이에 제조업을 시작하게 된 뜻 깊은 이유에  두 사람은 큰 감동을 받는다. 유재석은 “이런 스토리 정도면 저희가 직접 섭외했다는 오해를 받을 것 같다”며 기분 좋은 우려를 내보이기도 했다. 또한 젊은 감각으로 채워진 공구와 트렌디한 소품들로 힙한 공장 비주얼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개그계의 브레인’으로 통하는 박지선이 최초의 ‘셀럽 자기님’으로 출연해 유쾌한 토크를 펼친다. 정체 모를 검은 봉지를 들고 씩씩하게 걸어온 박지선은 출연하게 된 계기부터 ‘유퀴즈’ 열혈 시청자로서의 소감, 최근 활동 근황과 고민까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두 사람을 쥐락펴락한다. 조세호의 집 근처로 이사를 간다는 박지선의 말에 둘을 조심스럽게 연결하려고 노력하는 유재석의 모습도 재미를 안겨줄 전망이다.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하는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