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수갑찬 노민우X 화난 이도국, 조사실서 대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법남녀2’ 스틸./사진제공=MBC

MBC ‘검법남녀 시즌2’ 측이 23일 겁에 질린 노민우(장철 역)와 화난 표정의 이도국(갈대철 역)이 조사실에서 대면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검법남녀 시즌2’는 범죄는 진화했고 공조 또한 진보했음을 알리며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과 열혈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의(오만석 분) 돌아온 리얼 공조를 다룬 MBC 첫 시즌제 드라마다. 지난 16일 방송된 27~28회는 닐슨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9.4%를 달성하며 5주 연속 월화극 1위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도 4.1%를 기록하며 시즌3 제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노민우는 그동안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던 장철과 닥터K의 모습과는 정반대의 모습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매서운 눈빛과 함께 화가 난 표정의 이도국과 마주한 노민우는 수갑을 찬 채 초조한 듯 두 손을 잡고 고개를 숙이고 있어 과거의 두 사람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있었음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상처 난 노민우의 팔을 꽉 쥐고 흥분한 듯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도국의 모습은 노민우를 몰아붙이는 강압적인 분위기를 느끼게 해 존속살인 사건의 확실한 증거를 확보했음을 짐작케 한다.

또한 과거 이도국에게 “나 아직 네 엄마 사건 서류 갖고 있다”고 협박받았던 노민우는 “해 봐, 어떻게 되나”라며 거침없이 받아쳤던 모습과는 달리 겁먹은 듯 두 눈을 크게 뜨며 몸을 한껏 움츠리고 있어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노도철 감독은 “비밀을 감추고 있는 노민우와 이를 약점 삼아 조종하던 이도국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할 것”이라며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검법남녀 시즌2’의 남은 이야기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검법남녀 시즌2’ 29~30회는 2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