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 맘’ 정주리 여름 휴가 “래쉬가드 대박…66kg인데 그렇게 안 보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 사진=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여름휴가를 떠났다.

정주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오랜만에 쉬는날이라 친구들과 가평 놀러 갔다 왔어요. 사진을 너무 예쁘게 찍어줘서 나 신났음. 그리고 이 래쉬가드 진짜 대박. 아직 살을 못빼서 66kg인데 그렇게 안보이게 해줘서 엄청 좋아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사진 속 정주리는 가평의 한 펜션 수영장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 지난 3월 셋째를 출산한 그는 오랜만에 가족들과 여유를 만끽했다.

정주리는2015년 1살 연하의 연인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 셋을 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