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빈♥이나영, 삼성동에 단독주택 짓고 이사…50∼70억원 대 추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나영 원빈

이나영-원빈 부부./

 

배우 원빈·이나영 부부가 서울 삼성동에 새집을 짓고 이사했다.

지난 22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원빈은 2014년 7월 강남구청으로부터 삼성동 인근 지하 1층~지상 3층 단독주택 신축 허가를 받았다. 이후 노후 주택을 허물고 건축 면적 33.9평(112.09㎡), 연 면적 101평(333.95㎡)짜리 단독주택을 지었고, 2018년 완공됐다. 원빈·이나영 부부는 현재 이곳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인근 시세가 평당 6000만 원 정도로 책정돼 있다. 원빈·이나영 부부가 매입한 땅값과 건물 공사 비용 등을 포함하면 50억 원대로 추정된다. 노후 건물을 허물고 새 건물을 올렸기 때문에 그 자체로 가치가 올라갈 수 있다”며 “매물로 나올 경우 10~15%정도의 프리미엄이 붙는다고 가정했을 때 70억 원 정도의 가치가 매겨질 수 있다”고 밝혔다.

원빈과 이나영은 2015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이나영은 최근 영화 ‘뷰티풀 데이즈’와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출연하며 활동했으며 원빈은 CF를 통해서만 팬들을 만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