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블유’ 임수정X이다희X전혜진, 3人3色 걸크러시로 ‘인생캐’ 경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블유’의 배우 임수정(위쪽부터), 이다희, 전혜진./사진제공=tvN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의 포털 업계 3인방 임수정, 이다희, 전혜진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오는 25일 종영을 앞둔 ‘검블유’에서 임수정, 이다희, 전혜진은 포털 업계의 치열한 경쟁과 심장을 저격하는 각양각색의 로맨스를 펼쳤다. 이들은 각각의 매력이 뚜렷한 캐릭터들을 최고의 비주얼과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걸크러시 계보를 새로이 썼다.

포털 업계 최고의 승부사 배타미 역을 연기한 임수정은 첫 방송부터 뛰어난 캐릭터 몰입을 보여줬다. 그는 마지막까지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임수정은 업계 1위 포털 기업 유니콘의 본부장이었지만 부당해고를 당하고 바로로 이직, 새로운 터전에서도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며 멋진 리더로 성장해가는 타미를 생생하게 그려냈다. 또한 박모건(장기용 분)과의 사랑에서는 사랑과 일, 그리고 결혼이라는 현실적인 고민을 현실적으로 연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화려한 외모와 뛰어난 운동 신경을 지녔지만 가끔 분노 조절이 필요한 열혈 캐릭터 차현으로 변신한 이다희에게는 극이 진행될수록 열띤 반응이 이어졌다. 일을 향한 열정을 기반으로 단단하게 자리 잡은 차현만의 올바른 가치관과, 감정 표현에 솔직한 그의 면면들이 일과 사랑 양면으로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했기 때문이었다. 극중 무명의 조연배우 설지환(이재욱 분)과의 로맨스에서도 그를 향한 감정이 사랑임을 깨닫자마자 먼저 입을 맞춰 신선한 걸크러시 캐릭터를 멋지게 소화했다.

시크하고 우아한 카리스마가 매력적인 유니콘의 이사 송가경으로 변신한 전혜진. 그는 포털 업계 3인방 중에서 가장 큰 권력을 쥔듯하지만, 사실은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안정된 연기력으로 표현해냈다. 특히 타미를 위기로 몰아갈 때마다 시청자들의 분통을 터뜨리게 만들면서도, 시어머니 장희은(예수정 분)의 지시에 불복할 수 없는 가경을 섬세하게 표현해 “전혜진이 연기하는 송가경을 도무지 미워할 수 없다. 자꾸만 응원하게 된다”라는 반응을 얻었다. 남편 오진우(지승현 분)와의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KU그룹이라는 새장 밖으로 나와 유니콘의 대표 이사 자리에 오른 그의 이야기에 마지막까지 시선을 뗄 수 없는 이유다.

지난주 방송에서 3인방은 실시간 검색어 조작을 위해 결탁한 정부와 대기업에 맞서고자 처음으로 한마음이 됐다. 이들은 멋지게 위기를 넘겼지만, 포털 업계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바로가 유니콘의 점유율을 넘어서며 업계 1, 2위의 위치가 바뀌었기 때문이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검블유’에서 그들의 포털 전쟁은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검블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