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판 뒤엎는 승부수로 ‘짜릿한 반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지진희의 카리스마가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22일 방송된 ‘60일, 지정생존자’ 7회에서는 상대를 내 편으로 만들 줄 아는 ‘이기는 좋은 사람’으로 한 뼘 더 성장한 박무진(지진희 분)의 통쾌한 활약이 펼쳐졌다. 역경과 실패에 맞서 앞으로 나아가는 지혜와 용기는 청와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어떠한 상황에도 흔들림 없는 박무진의 냉철한 카리스마가 극의 몰입도를 배가했다.

이날 방송에선 꽁꽁 숨겨뒀던 박무진의 카리스마가 제대로 터져 나왔다. 박무진은 국정 안정을 위한 거국내각(중립내각) 결정을 두고 윤찬경(배종옥 분)과 격돌했다. 거국내각을 반대하는 윤찬경이 그에 대한 탄핵안 발의를 선언한 것이다. 탄핵안 철회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내분이 일자 박무진은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자신을 향한 시선과 선택이 끊이질 않는 상황 속에서 지친 모습이었다. 팽팽한 카리스마로 숨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하면서도 “가고 싶다. 우리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 다시 학교로”라며 아내에게 털어놓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다시 한번 의지를 다진 박무진은 후보자를 검증하는 공청회식 청문회를 제안하며 내각임명을 강행했다. 이에 윤찬경은 청문회와 같은 시간과 장소로 선진공화당 의총 일정을 변경하며 맞대응했다. 이런 상황에서 안세영 민정수석(이도엽 분)이 강상구와 내통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박무진을 향해 거센 공세가 이어지자 사람들은 그의 참패를 예상했다. 그러나 박무진은 판을 뒤엎는 ‘승부수’로 짜릿한 반전을 선사했다. 바로 자신에게 등을 돌린 안세영 카드였다. 박무진은 그의 잘못을 추궁하는 대신 손을 내밀었다. 그래도 안세영이 항명하자 박무진은 “법률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수밖에”라며 강상구와의 대화가 담긴 블랙박스 영상으로 회유했다. 그의 동요 없는 얼굴은 그 어느 때보다 무섭고 강인했다.

결정적으로 박무진은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았다.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대안을 내세우는 주특기를 활용해 안세영을 ‘내 편’으로 만들었다. “제 해임 사실을 알리는 편이 민정수석님 입장에선 공익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셨을 거라 생각한다. 정권은 바뀌어도 역대 대통령들이 매번 안 수석님을 중용한 이유일 거다. 우리한텐 지금 한 명이라도 더 인재가 필요하다”라는 박무진의 말은 그녀의 마음을 움직였다. 안세영에게 압박당한 강상구가 선진공화당 의원들을 매수하며 의총이 무산됐다. ‘박무진 표 협치’의 성공이었다.

지진희와 배종옥의 희비가 엇갈리는 장면의 짜릿함이 안방극장에까지 전달됐다. 그 누구도 적으로 만들지 않고 뜻을 이뤄낸 지진희에게 깊은 신뢰와 확신을 갖게 된 손석구가 “대통령 후보가 되어주시겠습니까?”라고 권하는 장면은 두 사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지진희는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카리스마를 더해가는 박무진의 모습을 차분하면서도 강렬하게 표현하며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나날이 믿음직스러운 지도자로 발전하는 지진희의 새로운 면모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이기는 좋은 사람’ 박무진의 다음 선택과 활약이 점점 흥미로워진다.

‘60일, 지정생존자’ 8회는 오늘(23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