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경호 “무대 퍼포먼스 중 마이크 추락 ‘데굴데굴 굴러가네?’라 생각”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김경호 / 사진제공=MBC

가수 김경호가 아찔했던 흑역사를 공개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경호가 무대 위 퍼포먼스 실수담을 털어놓는다.

이날 김경호는 무대 위에서 퍼포먼스를 하던 중 마이크를 떨어트렸다면서 “이게 데굴데굴 굴러가네?”라며 생생한 실수담을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와 함께 김경호는 괴물 성대를 자랑하며 ‘고막 소름 유발자’의 면모를 드러낸다. 무대 위 그의 소름 돋는 고음이 듣는 이들의 귀를 뻥 뚫리게 할 예정이다.

또 김경호는 데뷔 25주년을 맞아 지하철 광고까지 섭렵한 근황을 전한다. 그의 광고판은 아이돌 사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김경호는 위험한 술버릇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집에서 ‘혼술’을 즐겨한다는 그는 술에 취해 외로운 나머지 엄청난 일을 저질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말귀를 못 알아듣는 유일한 친구의 정체를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