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김수미 “탁재훈, 단골 은행원 소개 시켜줄 것” 중매선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의 한방’ 스틸./사진제공=MBN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김수미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의 중매를 선언한다.

김수미는 23일 방송되는 ‘최고의 한방’에서 아들들의 신붓감을 알아보겠다고 선포한다. 그는 다같이 계곡에서 보양식을 즐기던 중 ‘여복’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너희 셋에게 참한 여자를 중매할게”라며 아들들의 싱글 탈출에 대한 의욕을 드러낸다.

김수미는 단골 은행을 비롯해 자신의 주변을 찬찬히 살펴보고 있다며 탁재훈에게는 은행원, 이상민에게는 눈여겨보는 후배를 연결시켜 주겠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한다. 김수미의 깜짝 발언에 탁재훈은 “상민이는 연예인 좋아해요”라고 폭로하고, 이상민은 손사래를 치며 부끄러워한다.

뒤이어 막내아들 장동민이 자신의 신붓감에 대해 묻자, 김수미는 순간 주저하며 “내가 너에게 차마 말을 못했다”라고 온도차를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수미는 얼마 전 자신의 지인이 장동민을 사윗감으로 점찍었다 철회한 일을 언급하며 “얘기를 듣고 슬퍼서 밤에 잠이 안 오더라”라고 밝힌다. 짠한 사연의 전말을 비롯해 생각지도 못한 반전 발언으로 유머와 애정을 동시에 드러낸 김수미의 쥐락펴락 입담에 시선이 모인다.

제작진은 “카메라가 없는 것처럼 자신들의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밝히고, 대화에 집중하는 4인방의 솔직담백한 모습이 가족 같은 끈끈함과 MSG 없는 웃음을 이끌어낸다”며 “엄마 김수미의 깜짝 중매 선언에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는 아들들의 3인3색 모습이 또 하나의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고의 한방’은 ‘엄마’ 김수미와 ‘철부지 세 아들’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각자의 인생에서 실천해보고 싶었던 버킷리스트에 도전하며 좌충우돌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23일 오후 10시 50분 2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