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해외 57개국 동시기 개봉 확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사자’ 2차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사자’가 제23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 됐다. 해외 57개국에서 동시기 개봉을 확정하는 등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가 구마사제 안신부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 박서준을 비롯해 안성기, 우도환까지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은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는 북미지역 최대 규모의 장르 영화제로 한국영화로는 ‘마녀’ ‘부산행’ 등이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 7월 11일 개막해 8월 1일까지 개최되는 이 영화제에서 ‘사자’는 폐막일에 상영된다.

‘사자’는 해외 57개국에 선판매되는 성과를 이뤄내 전세계의 지속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북미, 호주, 뉴질랜드, 홍콩,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에서 8월 초중순에 개봉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