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정 “♥조현재, 후광 비쳤다…아기 아빠가 돼 달라고 먼저 프러포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현재·박민정 부부. /사진=SBS ‘동상이몽2’ 캡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배우 조현재의 아내 박민정이 조현재에게 먼저 프러포즈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 배우 조현재와 프로골퍼 출신 박민정이 결혼 생활을 최초로 공개했다.

박민정은 “골프 후 고깃집에서 식사를 하게 됐다. (조현재가) 걸어오는데 뒤에서 빛이 났다”고 말해다. 이어 “결혼할 때는 결혼할 사람이 빛이 확 보인다고 하더라. 나는 그 빛을 봤다”고 덧붙였다.

조현재가 “지금은 안 나지 않냐”고 하자 박민정은 “난다. 같이 사는데도 가끔씩 난다. 어디 갔다오거나 일하러 갈 때 그런 게 느껴진다. 이 사람이 내 남편인가 싶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재는 쑥스러워하면서도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민정은 “3년 정도 연애를 했을 때 해외 팬미팅 가는 거 빼고는 매일 만났다. 조카가 태어났는데 너무 예쁘더라. 오빠를 앉혀놓고 ‘할 얘기가 있다. 나 아기를 낳아야 할 거 같은데 오빠가 내 아기 아빠가 돼줄 생각이 있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결혼 안 할 거면 그만 만나자. 다른 아빠를 찾으러 가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현재는 “헤어질 수 없겠다. 놓치기 싫다.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스튜디오에서 MC들은 “아내가 먼저 프러포즈 한거냐”며 놀랐다. 이에 조현재는 고개를 끄덕이면서 “결혼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을 못하고 이 사람이 좋으니까 만난 게 3년 정도가 됐다”고 털어놓았다. MC 김구라가 “주로 믿고 맡기는 편이냐”고 묻자 조현재는 “주로 따라간다”며 웃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