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유해진 “류준열, 똑똑하고 유머러스한 친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보는 라디오 캡처

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 배우 유해진이 함께 연기한 류준열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방송된 ‘철파엠’에는 영화 ‘봉오동 전투’ 개봉을 앞두고 있는 유해진이 출연했다.

김영철은 ‘봉오동 전투’ 포스터를 보곤 헤어 스타일에 대해 물었다. 유해진은 “단단하고 바위같은 인물이다. 거기에 어울리겠다 싶어서 (짧게 해봤다). 짧은 헤어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좋은 작품을 만나면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색어 퀴즈 이벤트 정답은 ‘류준열’이었다. 류준열과 함께 여행을 하면 잘 맞을 것 같다는 청취자의 문자에 유해진은 “(류준열에게) 쿠바 어땠냐고 물어봤다. 선배님도 한 번 가보라고 하더라. 류준열 씨가 되게 재밌다. ‘택시운전사’ 때는 잠깐 만나서 잘 몰랐는데 이번에 길게 같이 하면서 되게 똑똑하고 유머 있는 친구라고 느꼈다”고 칭찬했다.

퀴즈 이벤트에 대한 힌트를 주면서 류준열에 대해서는 “패션 감각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김영철이 “그 패션감각을 배우고 싶다고 생각한 적 있냐”고 하자 유해진은 “패션을 배우고 싶진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류준열이) 평소에 옷 잘 입는다고 느낀다. 감각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김영철이 유해진에게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라고 하더라”고 물었다. 유해진은 “띄우려고 하기보단 가라앉은 분위기를 싫어한다. 선배라서 어려울 수도 있으니 그런 게 싫어서 웃고 한다”고 전했다. 김영철이 “여기는 가라앉은 분위기 아닌게 맞냐”고 하자 유해진은 “아까 말하지 않았냐. 트럭 탄 기분”이라며 웃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