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뮤지컬 ‘빨래’ 10주년 기념 OST 참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정은. / 제공=씨에이치수박

배우 이정은이 뮤지컬 ‘빨래’의 OST에 참여했다. 극중 주인할매 역으로 1차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빨래’의 제작사 씨에이치수박은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이정은을 비롯한 여러 배우가 참여한 OST를 오는 9월에 발매하기로 했다.

‘빨래’는 서울의 달동네를 배경으로 서점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나영과 몽골에서 온 노동자 솔롱고를 중심으로 서민들의 팍팍한 인생살이와 웃음, 눈물, 감동을 그려낸 작품이다. 평범한 우리네 이야기를 진솔하고도 유쾌하게 담아, 매년 관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아온 창작 뮤지컬이다.

이정은은 2008년 ‘빨래’의 3차 프로덕션부터 약 4년간 주인할매 역과 여직원 역으로 활약을 펼쳤다. 2008년에는 ‘빨래’로 제1회 젊은 연극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빨래’의 이번 OST는 18곡의 넘버(뮤지컬 삽입곡)를 새롭게 재편곡해 담았다. 따뜻하고 서정적인 작품의 정서를 유지하면서도 세련되고 참신한 느낌의 사운드를 가미했다고 한다. 이정은과 더불어 여러 출연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지난 공연의 감동과 느낌을 되새길 수 있다.

씨에이치수박의 관계자는 “오는 8월에는 이정은, 이규형, 박지연의 OST 녹음 현장이 담긴 메이킹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