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유해진 “매일하는 일? 아침엔 운동·저녁엔 라디오 듣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보는 라디오 캡처

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 배우 유해진이 자신의 습관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철파엠’에는 영화 ‘봉오동 전투’ 개봉을 앞두고 있는 유해진이 출연했다.

유해진은 “일어나면 정적이 싫어서 라디오를 켜는 게 습관”이라며 “이걸 듣는다”고 밝혔다. 이어 “보는 라디오인줄 알았으면 숍에 갔다올 걸 그랬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영화 할 때도 분장을 안 한다. 눈썹이 너무 흐려서 눈썹만 살짝 하고 거의 안 한다”고 밝혔다.

김영철이 “좀 탄 것 같은데 촬영 때문이냐”고 묻자 유해진은 “촬영은 실내에서 많이 한다. 산에 가서 그렇다. 선크림을 잘 안 바른다. 가끔 가다 스틱으로 살짝 바른다”고 말했다. 이어 “산에 가든지, 미세먼지가 많을 때는 실내 자전거를 타고 미세먼지 없으면 실외 자전거를 탄다. 여행을 가도 항상 지킨다”며 아침 습관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스페인 하숙’에서 보신 게 제 일상이다. ‘삼시세끼’ 때도 나영석 PD에게 평소에 내가 하는 거 두 가지만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아침에 운동하는 것, 저녁에 라디오 듣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