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오늘(23일) 마성의 라틴팝으로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브이에이브이(VAV). / 제공=A TEAM 엔터테인먼트

그룹 브이에이브이(VAV)가 또 한 번 라틴팝으로 돌아온다.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스페셜 싱글 음반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를 발표한다.

‘기브 미 모어’는 지난해 ‘세뇨리따(Senorita)’로 사랑받은 VAV의 두 번째 라틴팝 장르의 곡이다. ‘라틴팝의 황제’라고 불리는 가수 데 라 게토(De la ghetto)가 피처링을 맡았다. 여기에 그래미어워즈에서 여러 차례 수상한 바 있는 프로듀서 듀오 플레이 앤 스킬즈(Play-N-Skillz)가 작곡과 프로듀싱을 담당해 완성도를 높였다고 한다.

중독성 강한 라틴팝 멜로디를 기반으로 한 흥겨운 일렉트로닉 레게톤 장르의 이 곡은 ‘운명처럼 한눈에 반해버렸으니 조금만 더 가까이 다가와달라’는 내용을 녹였다.

VAV는 해외 팬들을 위해 영어와 스페인어 버전, 플레이 앤 스킬즈의 리믹스 버전 등을 수록했다.

뮤직비디오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필리핀 보홀의 아름다운 해변을 배경으로 촬영한 이번 뮤직비디오는 청량하고 경쾌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