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안성기 “스크린 복귀 이유? 날 김상중으로 오해하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성기,사자

배우 안성기./사진=텐아시아DB

영화 ‘사자’의 배우 안성기가 스크린에 복귀한 계기를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사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다.

안성기는 강한 신념과 선의 의지로 모든 것을 걸고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 역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안성기는 “요즘 길을 지나다보면 사람들이 나를 김상중으로 오해 하더라”며 “충격을 받았다. 그래서 영화를 열심히 찍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안성기는 “역할을 위해 특별히 준비 한건 없다”며 “원래 성당 신자라 쉽게 접근이 됐다. 캐릭터 적으로는 긴장감 있는 영화지만 재미있는 부분을 넣으면 좋을 것 같았다. 오늘 영화를 보니 그런 부분들을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 다행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