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첸백시→세훈&찬열”…데뷔 8년 차 엑소, 유닛으로도 터지는 매력 창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엑소의 유닛 첸백시(왼쪽), 세훈&찬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올해로 데뷔 8년 차를 맞은 엑소가 유닛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완전체 활동은 물론 솔로 앨범, 연기 등 개인 활동에서도 빛나는 멤버들이지만, 유닛은 또 다른 느낌이다. 엑소인 듯 엑소 아닌 엑소 같은 유닛 활동은 팬들에게도 대중에게도 신선한 매력으로 다가온다.

엑소,첸백시,사다리타고세계여행

그룹 엑소의 유닛 첸백시. / 사진=텐아시아DB

엑소의 첫 유닛은 첸과 백현, 시우민으로 구성된 엑소 첸백시(EXO-CBX)였다. 첸백시는 2012년 데뷔 후 꾸준히 완전체 활동을 해왔던 엑소의 첫 유닛이었기에 이들이 내놓을 음악과 거둬들일 성적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졌다. 모두의 기대 아래 첸백시는 2016년 10월 첫 번째 미니앨범 ‘헤이 마마(Hey mama)’를 발표했다. 첸백시의 첫 타이틀곡 ‘헤이 마마’는 공개 직후 6개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완전체 못지 않은 저력을 선보였다.

지난해 4월 1년 6개월 만에 내놓은 두 번째 미니앨범 ‘블루밍 데이즈(Blooming Days)’ 역시 순항이었다. 타이틀곡 ‘花요일’은 공개와 동시에 음원차트 상위권에 진입하며 ‘첸백시 파워’를 과시했다. ‘헤이 마마’가 유쾌하고 파워풀했다면, ‘花요일’은 달콤하고 설렜다. 첸백시는 엑소 완전체와 정반대의 매력으로 사랑 받았다. 퍼포먼스가 주를 이뤘던 엑소와 달리 첸백시는 감성과 보컬을 앞세웠다. 첸의 뛰어난 가창력과 백현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 시우민의 개성 강한 보컬이 조화를 이루며 남자 아이돌 중 대표 유닛으로 자리잡았다.

앨범 외에도 드라마 OST에도 참여하며 큰 사랑을 받은 첸백시는 일본에서도 인기를 이어갔다. 첸백시가 발표한 일본 싱글 ‘페이퍼 컷츠(Paper Cuts)’는 일본 아이튠즈 종합 싱글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또 지난해 일본 콘서트는 8만 관객, 지난 4월 일본 스페셜 에디션 콘서트에는 5회 공연 5만 관객을 동원하며 뜨거운 인기를 자랑했다.

엑소,세훈,찬열,쇼케이ㅣ스

그룹 엑소의 듀오 세훈&찬열(EXO-SC) / 사진=텐아시아DB

엑소는 첸백시에 이어 오늘(22일) 엑소의 두 번째 유닛이자 첫 듀오 세훈&찬열(EXO-SC)을 내놓는다. 세훈과 찬열은 엑소의 장신 멤버로 팬들 사이에선 ‘비주얼 듀오’ ‘찬세’라는 애칭을 얻으며 벌써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부드럽고 담백했던 첸백시와 다르게 세훈&찬열은 시원하고 청량하면서도 유쾌한 에너지를 전파한다.

세훈&찬열의 첫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는 트리플 타이틀이라는 파격적인 구성으로 이뤄졌다. 세훈은 발매 당일 열린 쇼케이스에서 “한 곡만 하려고 했으나 다 좋아서 트리플 타이틀곡으로 하게 됐다”는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왓 어 라이프’와 ‘있어 희미하게’ ‘부르면 돼’를 비롯해 6곡이 수록된다. 두 사람은 데뷔 앨범 전곡 작사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자작곡까지 수록하며 엑소 완전체와는 또 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세훈&찬열은 이미 지난해 9월 ‘STATION X 0′(스테이션 영)을 통해 선보인 ‘위 영(We Young)’으로 막강 조합임을 인증했다. ‘위 영’은 아이튠즈 종합 싱글 차트 전 세계 17개 지역 1위, 중국 샤미뮤직 종합 차트 1위에 올랐다. 듀오로 나선 세훈&찬열이 엑소의 페이지에 어떤 기록을 남길지 기대가 높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