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최무성 “조정석, 연기·인성 모두 훌륭한 배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최무성.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배우 최무성이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조정석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녹두꽃’에서 녹두장군 전봉준 역을 맡은 최무성을 2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만났다.

최무성은 “정석 씨가 연기하는 자세가 너무 좋다. 인성도 좋은 친구다”며 “주인공이니 체력적으로 힘들고 장면도 많다. 그럼에도 항상 웃고, (나도 함께) 연기할 때 편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적으로나 인성적으로 믿음이 가고 같이 연기할 때 즐거웠다. ‘즐거웠다’는 게 가장 맞는 표현 같다”며 “연기할 때 상대 배우에게 집중하면서도 상대 배우의 표현에 잘 맞는 리액션을 해준다”고 칭찬했다.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최무성은 “고통스러운 장면이 많았으니 ‘좋았다’기보다 ‘단결’됐다”며 “보통 드라마가 아니니 책임감이 따랐다. 보조 출연 분들도 몸을 사리지 않고 열심히 했다. 모두 합심해서 연기했다. 개인적인 욕심을 부리기보다 작품을 위해 투신했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종영한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