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최무성 “공포심 들 정도로 부담감…남다른 의미의 인생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최무성.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배우 최무성이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전봉준을 연기한 책임감과 부담감에 대해 털어놓았다.

‘녹두꽃’이 끝난 후 2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최무성을 만났다.

최무성은 “모든 작품의 캐릭터가 소중한데, 워낙 역사적 의미가 남다른 역할이다 보니 저한테 인생 캐릭터라고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연기를 잘 소화해야 하는데 했었지 공포심을 느낄 정도의 역할은 지금까지 없었다. 실존인물이니 많이 부담됐다”고 털어놓았다.

최무성은 이런 역할이 또 들어온다면 하겠느냐는 물음에 “똑같이 고민하겠지만 덥썩 물 것”이라며 기분 좋게 웃었다. 그러면서 “실존인물은 또 다른 의미로 책임감이 다르다. 욕심만 부린다고 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외모적으로 다른 데도 불구하고 나를 캐스팅한 건 거기에 맞게끔 (제작진이) 전봉준에 대해 생각하는 그림이 있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종영한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