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흥미로운 대본에 끌려 출연 결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향기. / 제공=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향기가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면서 “대본에 끌려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되는 ‘열여덟의 순간’은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살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김향기는 극중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는다.

성인이 된 뒤 첫 작품으로 ‘열여덟의 순간’을 선택한 김향기는 “대본을 읽었는데, 주인공들뿐만 아니라 그 외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가 무척 흥미로웠다. 뒷이야기가 궁금해서 출연하기로 했다”면서 “아이들과 어른, 또 스스로에 대한 각기 다른 관점이 표현돼 있어서 더더욱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교복을 입고 나온 작품은 있었지만, 학생으로서의 삶을 많이 보여주진 않았다. 이번 ‘열여덟의 순간’은 학생의 삶이 주가 된다. 더불어 초등학생 때 찍은 드라마 ‘여왕의 교실’ 이후 많은 또래 연기자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촬영장의 밝은 기운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열여덟의 순간’에는 김향기 외에도 배우 옹성우, 신승호, 강기영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