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워너원 활동 이후 첫 작품에서 주인공 맡아 감사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옹성우,열여덟의 순간

가수 겸 배우 옹성우. / 서예진 기자 yejin@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의 옹성우가 가수 활동을 마치고 배우로 본격 활동을 시작하면서 “주인공을 맡게 돼 감사하다. 좋은 감독님과 제작진, 배우들을 만나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옹성우는 22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의 제작발표회에서 “대학 때부터 연기자를 꿈꾼 만큼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되는 ‘열여덟의 순간’은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살들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옹성우는 극중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인 소년 최준우를 연기한다.

옹성우는 “준우는 외로움이 일상이 됐지만 그럼에도 누구보다 단단한 인물이다. 감정 표현은 서툴지만,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옹성우를 비롯해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김향기, ‘대세 신인’ 신승호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받았다. 여기에 강기영과 심이영·김선영·정영주 등이 힘을 합쳐 극을 탄탄하게 만들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