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손현주 “귀 분장 녹아 경미한 화상 입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현주,광대들

배우 손현주가 2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광대들: 풍물조작단’의 손현주가 촬영중 경미한 화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광대들: 풍물조작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과 김주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배우들과 감독은 촬영 중에 벌어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고창석은 “한명회(손현주)가 말을 타고 있는 장면을 찍었는데 진짜로 불을 지를지 몰랐다. 손현주가 화염 속에 있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손현주는 “진짜 뜨거웠다. 불 때문에 귀 분장이 녹았다”며 “경미한 화상을 입었다. 촬영에 몰입하느라 신경쓰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모니터를 보고 있는데 장면이 너무 멋있어서 감상하고 있었다. 그런데 헤드폰으로 ‘뜨거워’라는 소리가 들리더라”라며 “자세히 들어보니 손현주 선배가 복화술로 어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든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게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8월 2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