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영, 오는 8월 단독 콘서트 연다…합주 현장 공개 ‘기대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티파니 영. / 제공=트랜스페어런트아츠

그룹 소녀시대 출신 가수 티파니 영(Tiffany Young)이 다음달 열리는 단독 콘서트 ‘티파니 영 오픈 하츠 이브(TIFFANY YOUNG OPEN HEARTS EVE)’
를 앞두고 합주 현장을 담은 영상을 22일 공개했다.

영상에는 합주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티파니 영의 모습이 담겼다. 진지하게 몰입하고 있어 콘서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번 공연은 티파니 영이 3년 만에 국내에서 펼치는 솔로 콘서트이다. 오는 8월 2일 발매 예정인 새 디지털 싱글 음반 ‘마그네틱 문(Magnetic Moon)’도 무대 위에서 처음 부를 예정이다. 오는 8월 3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펼쳐진다.

지난해부터 본격 솔로 가수로 활동을 시작한 티파니 영은 지난 2월 미국에서 첫 번째 EP음반 ‘립스 온 립스(Lips On Lips)’를 내놓고 주목받았다. 지난 5월에는 싱글 음반 ‘런어웨이(Runaway)’의 한국어 리믹스 버전을 공개하며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