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김규리X손석구X허준호, 지진희 성장 일궈낸 뼈 때리는 일침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60일, 지정생존자’ 스틸./사진제공=tvN

tvN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지진희가 보다 단단해진 리더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뼈 때리는 명품 일침이 있었다.

‘60일, 지정생존자’에서 박무진(지진희 분)이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국정을 운영한지 이제 겨우 8일이 지났다. 권한대행 자격이 없다며 사임을 얘기하던 첫날과 달리 박무진은 짧은 기간 동안 빠르게 변화했다. “과학고 출신은 다르네요. 학습 능력이 대단해요”라는 청와대 대변인 김남욱(이무생 분)의 말대로 박무진의 빠른 습득력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그를 결정적으로 성장시킨 원동력은 청와대 조력자들의 날카로운 일침이었다.

시민의 책무를 다하고 60일 뒤엔 학교로 돌아가겠다던 박무진의 권력 의지를 일깨운 결정적 한 마디는 아내 최강연(김규리 분)으로부터 나왔다. 국민들의 공포와 불안감이 만든 소요사태로 인해 한 탈북민이 구치소에서 손도 써보지 못하고 죽음을 맞이했다. 남편의 위치 때문에 자신을 보는 눈이 많아졌고, 인권변호사로서 의뢰인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기에 최강연은 “결국 우린 아무것도 안한 거야. 할 수 있는 자리에서”라고 자책했다. 박무진도 자신을 돌아봤고, 책무만 다하겠다던 안일한 생각 때문에 무고한 시민이 목숨을 잃었다는 걸 깨달았다. 한주승(허준호 분)을 해임하면서까지 대통령령을 발령해 폭력사태를 진압한 이유였다.

정직하게, 좋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신념이 만든 딜레마도 리더의 조건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했다. 박무진이 생방송 인터뷰 중 국회의사당 테러 당일 환경부 장관에서 해임되었다는 사실을 정직하게 고백했고, 이는 국민의 불안과 불신을 더욱 부추겼기 때문이다. 이런 사태를 예견한 차영진(손석구 분)은 박무진에게 “대행님은 전쟁터에 나가서 자기 칼이 더럽혀질까봐 두려워 맨손으로 싸우고 싶다고 고집을 부리고 계신 겁니다”라고 일갈했다. 정치라는 전쟁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자신을 위해 일하는 청와대 스텝들과 국민 모두가 다칠 수도 있다는 생각의 변화는 그를 이기는 리더로 나아가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 전 비서실장 한주승은 “슬픔이든 죄책감이든 분노든, 도망치지 않고 변명하지도 않고 박대행의 책임을 다하는 것, 살아남은 자의 몫은 그렇게 다하는 겁니다”라는 먹먹한 위로를 건넸다. 자신이 테러범이라 주장한 전 북한 고위급 인사 명해준을 생포하는 과정에서 707 특임단 지휘관 장준하(박훈 분) 소령이 희생됐고, 그를 사지로 내몰았다 자책하는 박무진을 향한 다독임이었다. 살아남아 있다는 것이 그저 기적이나 행운이 아님을, 그건 자신의 자리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이라는 걸 박무진은 안타까운 희생으로 아프게 깨달았다. 이는 그의 더욱 단단해진 성장을 기대케 했다.

‘60일, 지정생존자’ 7회는 22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