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해외서도 통했다…북미에 이어 대만·일본까지 개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영화 ‘나랏말싸미’가 북미에서 동시 개봉을 확정 했다. 이어 대만, 일본 등 줄지어 해외 개봉을 앞두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나랏말싸미’가 국내 개봉과 동시에 LA를 기점으로 미주, 캐나다 지역을 포함한 12개 북미 지역 개봉을 확정했다. ‘나랏말싸미’는 개봉 주에 최소 미주 전역 10개관을 시작으로 미국뿐만 아니라 캐나다 지역까지 총 20개 도시, 30개관을 여는 것을 최종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주 배급사 815 pictures는 “‘살인의 추억’과 ‘괴물’의 뒤를 이은 송강호, 박해일의 협업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 예상대로 두 배우는 깊은 울림이 있는 연기를 통해 ‘세종’과 ‘신미’ 사이의 갈등과 연대를 완벽한 연기 앙상블로 보여주었다”며 극찬했다.

8월 2일엔 대만에서도 약 20개관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기생충’으로 대만 지역에 흥행 돌풍을 일으킨 믿고 보는 배우 송강호의 다음작품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적 색채가 강한 사극인데도 영화에 대한 높은 기대와 신뢰감으로 탄생한 이례적인 결과로 눈길을 모은다. 또한 ‘신과함께’를 배급해 큰 흥행을 일으킨 대만 배급사의 선택으로 흥행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일본 지역 개봉도 예정되어 있다.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이외의 다양한 해외 국가에서도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으며, 다수 해외 영화제 출품도 앞두고 있어 해외 시장으로 이어질 ‘나랏말싸미’의 흥행 행보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나랏말싸미’는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