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선글라스 귀신 役 한재이, 짧지만 강렬했던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호텔 델루나’ 한재이./ 사진제공=화인컷엔터테인먼트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선글라스 귀신으로 출연해 시청자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한재이가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선보이며 퇴장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호텔 델루나’ 4회에서는 극중 구찬성(여진구)의 첫 손님이자 귀신인 서주희(한재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살아 생전 시각장애인이었던 서주희가 저승행 버스를 탑승하기 전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구찬성은 그를 돕기 위해 델루나를 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

구찬성의 도움으로 서주희는 늘 자신에게 상냥했던 빵집 청년을 찾을 수 있었다. 그러나 자신에게 늘 빵을 만져볼 수 있게 했던 그의 따뜻한 손길을 기억하는 것도 잠시, 서주희를 죽게 만든 범인이 바로 빵집 청년이었다는 것을 알고 흑화했다. 이승의 사람에게 복수하면 먼지처럼 사라져버릴 수 있는 상황. 구찬성은 또 한번 서주희를 도왔고 그는 “고마워요. 그 손의 기억은 끔찍하게 나쁜 거 였는데, 바보처럼 따듯하고 설렜던 좋은 기억으로 덮고 갈 뻔했어요”라며 인사의 말을 건네고 무사히 저승행 승용차에 몸을 맡기게 됐다.

구찬성이 처음 본 귀신이자, 첫 델루나 고객인 선글라스 귀신으로 짧지만 압도적인 존재감을 선보인 한재이. 개성 있는 마스크와 절제된 연기로 ‘호텔 델루나’의 시작을 화려하게 열며 신스틸러 면모까지 톡톡히 선사했다.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한 한재이가 앞으로 보여줄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