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터즈, 영국서 월드투어 시작…뜨거운 관심+극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버스터즈. / 제공=에버모어뮤직

밴드 버스터즈가 월드투어 콘서트의 시작인 영국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버스터즈는 지난 15일 영국 노리치(Norwich)에 있는 더 워터프런트 스튜디오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이어 버밍엄과 브라이튼, 런던, 맨체스터에서도 공연을 펼쳤다.

영국의 음악 사이트 맥시멈 볼륨은 버스터즈의 버밍엄 공연을 극찬하는 후기를 올렸고, BBC와 latest tv 등은 버스터즈의 브라이튼 공연에서 현장 인터뷰를 했다. 이어 버스터즈는 영국에서 쇼케이스도 펼쳤다. 현지의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 ‘Total Rock’과 ‘KLFM’을 비롯해 여러 잡지 등 다양한 미디어가 참석해 버스터즈에 대한 관심을 표했다고 한다.

버스터즈를 향한 영국 팬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프랑스에서 온 한 팬은 5개의 공연을 모두 관람한 뒤 “최고의 공연”이라고 평가했다.

국내 콘서트에 이어 첫 번째 영국 투어에서 미발매 곡을 부른 버스터즈는 현재 새 음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