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방송 중 ‘눈물’…팬들은 ‘휴식 요구’하며 우려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EBS 라디오 ‘청하의 경청’ 갈무리

가수 청하가 라디오 방송 중 눈물을 쏟아냈다. 방송을 들은 팬들은 청하의 건강상태를 걱정하며 ‘휴식이 필요하다’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EBS 라디오 ‘청하의 경청'(이하 ‘경청’)에서 청하는 청취자의 고민을 듣는 ‘경청 대나무 숲’ 코너를 진행했다.

방송 중 청취자가 “청하님 고생했어요 그리고 건강 챙겨요”라고 안부인사를 전했고 청하는 다음 사연을 읽던 중 말을 잇지 못하고 얼굴을 가린 채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쏟아낸 청하가 이내 “괜찮아요”라고 했지만 감정이 흔들려 진행이 어렵게 되자 제작진은 음악 듣고 이어가겠다며 상황을 수습했다.

EBS 라디오 ‘청하의 경청’ 갈무리

방송을 듣던 팬들은 청하가 건강상태가 좋지 않고 지친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청하는 감기에 걸린 듯 기침을 하거나 코맹맹이 소리를 내는 등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보였다. 지난 20일 청하는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9 워터밤 서울’ 페스티벌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였는데 그 영향 때문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상황을 공유하던 팬들은 ‘감기에 걸린 것 같은데 쉬어야할 듯하다’, ‘그동안 쌓인 게 터진 것 같은데 힘내세요’ 등의 글로 청하를 응원했다. 또한 일부 팬들은 청하가 쉴 틈 없이 활동을 이어온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며 SNS에 ‘#청하에게_휴식을’ 등의 해시 태그를 달고 응원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가수 청하 /텐아시아 DB

한편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의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을 선보이며 주요 음원차트와 음악방송 1위를 휩쓴 청하는 수록곡 ‘치카’를 통해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한 청하는 오는 10월 재결합이 예정된 아이오아이(I.O.I)의 멤버로 합류할 예정이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