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스→솔로 정모, 첫 솔로곡 ‘복숭아’ MV 슈퍼주니어 신동이 연출

[텐아시아=우빈 기자]

트랙스 출신 가수 정모의 솔로곡 ‘복숭아’ 티저 / 사진제공=UNIMUSICRACE

그룹 트랙스에서 싱어송라이터로 변신한 정모의 첫 솔로곡 ‘복숭아’에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이 지원사격한다.

오는 23일 정오 공개되는 정모의 싱글 ‘복숭아’의 뮤직비디오는 슈퍼주니어의 멤버이자 현재 뮤직비디오 감독으로도 활동 중인 신동이 참여했다.

신동은 SM엔터테인먼트에서 오랜 시간 함께 활동한 동갑내기 친구 정모의 솔로 데뷔를 응원하며 ‘복숭아’의 뮤직비디오 연출을 흔쾌히 맡았다. 신동이 연출한 정모의 ‘복숭아’ 뮤직비디오는 원테이크 형식으로 촬영됐으며, 신동 특유의 아이디어 넘치는 연출을 보여준다. ‘복숭아’ 뮤직비디오에는 정모와 뮤지컬 ‘오디션’에 함께 공연한 배우 한송이가 출연해 우정을 과시했다.

신동은 노지훈의 ‘손가락하트’ 김희철의 ‘옛날 사람’(Old Movie) SUV(신동, UV)의 ‘치어맨’(Cheer Man), 셀럽파이브의 ‘셀럽이 되고 싶어’, 사무엘의 ‘틴에이저’ 등 다수의 뮤직비디오 연출을 통해 가수, 방송인 뿐 아니라 뮤직비디오 연출자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솔로 활동을 시작하는 정모는 2004년 밴드 트랙스로 데뷔해 프로젝트그룹 김희철&김정모, 작곡팀 빠나나퐁듀 등으로 기타리스트, 작곡가, 프로듀서 활동해 왔다. MBC ‘일밤-오빠밴드’, Mnet ‘밴드 오브 브라더스’ 등의 방송 활동과 뮤지컬 ‘오디션’ ‘페임’ ‘6시 퇴근’ ‘고래고래’ 등에 출연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정모의 솔로곡 ‘복숭아’는 오는 23일 정오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