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장윤정, “초라하게 없어지는 사람 되고 싶지 않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1일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21일 방영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가수 장윤정이 “필요가 없어져서 초라하게 없어지는 사람은 되고 싶지 않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멤버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트로트 교실’을 연 장윤정은 식사도 대접했다.

장윤정은 “무명 시절 정말 배가 고팠다. 누가 밥을 사주면 너무 고마워서 나도 내가 나중에 밥을 먹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현재 ‘트로트의 여왕’으로 불리는 장윤정은 ‘장회장’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후배들을 챙기는 것으로 유명하다.

장윤정은 “후배들이 날 밟고 올라갈 때 내가 잘 받쳐주고 싶다”며  “(하락세를 탈 때도) 예쁘게 잘 내려와야지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