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공연] 엑소, 엑소엘과 ‘위아원’…빈틈없이 아름다운 세계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엑소의 첸(왼쪽부터), 세훈, 백현, 찬열, 카이 수호가 21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EXO PLANET #5 – EXplOration -)’을 개최했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위 아 원(We are ONE) 엑소입니다.” 그룹 엑소가 8명이 아닌 6명으로 콘서트를 개최했다. 입대한 시우민과 디오가 그리워지는 순간도 있었지만 두 사람의 부재를 느낄 새도 없이 6명은 완전체로, 또 개개인의 매력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멤버의 부재를 느끼지 않게 하기 위해 6명이 흘린 땀의 결과는 빛났고, 그들을 보는 팬들의 사랑도 여전히 빛났다. 콘서트 현장은 엑소엘(엑소 팬클럽)의 아름다운 세계였다.

엑소의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EXO PLANET #5 – EXplOration -)’이 21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렸다. 이번 콘서트는 19~21일에 이어 26~28일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며, 회당 1만5000명씩 총 9만 명의 팬이 함께 한다.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의 콘셉트는 엑소와 함께 하는 ‘탐험’이다.

엑소는 팬들과 좀 더 가까이에서 호흡하기 위해 본 무대와 중앙 무대, 서브 무대를 하나로 연결해 거리를 좁혔다. 또 대형 스크린 등으로 2, 3층 객석의 팬들을 배려했다. 특히 무대의 LED, 레이저, 대형 윙카 등은 엑소의 다채로운 음악과 강렬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날 콘서트가 펼쳐진 현장은 노란색으로 의상을 맞춰 입은 팬들로 장관을 이뤘다. 이는 팬들이 엑소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드레스 코드 이벤트로, 엑소가 그동안 발매한 앨범의 포인트 컬러다. 첫날은 블랙&화이트, 둘째 날은 라벤더, 오늘(21일) 공연은 ‘옐로’였다. 엑소를 향한 엑소 엘의 사랑과 열정이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그룹 엑소가 21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EXO PLANET #5 – EXplOration -)’을 개최했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는 ‘템포(Tempo)’로 콘서트의 시작을 알렸다. 카레이싱 콘셉트였던 오프닝 VCR과 맞춰 카레이서 복장으로 등장한 멤버들은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낼 만큼 멋진 모습이었다. 엑소는 ‘트랜스포머(TRANSFORMER)’ ‘그래비티(Gravity)’ ‘사인(Sign)’ ’24/7′ ‘러브 샷(Love Shot)’ ‘닿은 순간’을 연이어 불렀다.

카이는 “무대를 하면서 봤는데 다들 귀여운 병아리 같다. 너무 귀여워서 품에 안고 싶다”며 드레스 코드 이벤트를 언급했다. 세훈도 “진짜 병아리 같다”며 팬들에게 ‘병아리 삐약삐약’을 시켜 읏음을 자아냈다. 백현은 “다들 노란색 입고 왔는데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색”이라며 “오늘은 콘서트 첫 주의 마지막 날이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간직할 수 있는 공연으로 만들겠다. 신나게 놀자”고 분위기를 띄웠다. 수호와 찬열은 팬들의 안전을 걱정했다. 두 사람은 “여러분의 건강이 엑소의 건강만큼 중요하다.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 있으니 안전에 유의하며 관람해주시고 열심히 놀아보자”고 당부했다.

멤버들은 팬들의 드레스 코드 대화를 이어갔다. 찬열은 “팬들이 노란색을 입은 이유는 우리 앨범 ‘엑소더스'(2015) 때문이다. 앨범이 은색과 금색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첸은 “응원봉이 은색이니까 팬들은 금색을 상징하는 노랑을 입고 오신 거냐”고 덧붙였다. 수호는 “설마 여러분 일코(일반인 코스프레) 하시는 거냐. 우리 자랑스럽게 생각하시는 거죠?”라고 농담했다. 수호는 “배경화면 애매한 걸로 해놓지 마라. 멀리 있는 모습, 뒷모습 하지 말고 멤버들 사진으로 당당하게 해 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의 인사 후 ‘몬스터(Monster)’ ‘오아시스’ ‘폴링 포 유(Falling For You)’ ‘웨이트(Wait)’ 무대가 이어졌다. 멤버들은 전동 킥보드를 타고 무대 중앙과 객석 가장 가까운 곳에 다가가 팬들과 눈을 맞추며 노래를 불렀고, 팬들의 응원과 구호는 지친 기색 없이 커져만 갔다.

그룹 엑소의 백현(왼쪽)과 첸이 21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EXO PLANET #5 – EXplOration -)’에서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번 콘서트의 포인트는 멤버들의 솔로 무대였다. 최근 첫 솔로 앨범을 발표한 백현은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유엔빌리지(UN Village)’를 불렀다. 백현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음색과 분홍빛 조명이 몽환적인 분위기로 이끌었다. 첸은 솔로곡 ‘라이트 아웃(Lights Out)’으로 환상적인 가창력을 자랑했다. 응원봉의 은빛과 조명을 받은 첸은 마치 은하수 한가운데 있는 듯했다. 첸의 무대가 끝나자 팬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그룹 엑소의 수호(왼쪽)와 카이가 21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EXO PLANET #5 – EXplOration -)’에서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의 찬열(왼쪽)과 세훈이 21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EXO PLANET #5 – EXplOration -)’에서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수호는 솔로 무대 ‘지나갈 테니’로 매혹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댄서들이 수호의 셔츠를 찢을 때 팬들의 함성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수호가 셔츠를 벗고 근육으로 다져진 몸을 보이자 팬들은 수호의 본명인 “김준면”을 외쳤다. 엑소의 새 유닛 세훈&찬열의 신곡 무대도 펼쳐졌다. 세훈과 찬열은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부르면 돼’ 등 2곡을 선보였고, 스탠딩석뿐만 아니라 좌석에 앉아있던 팬들도 모두 일어나 함께 춤췄다. 특히 카이는 이번 콘서트에서 솔로곡 ‘컨페션(Confession)’을 처음 선보였다. 카이의 무르익은 섹시한 무대에 팬들은 눈을 크게 뜨고 귀를 세웠다.

엑소의 콘서트를 위해 소속사 SM의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와 선배인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규현이 방문했다. 세 사람은 일어나 손을 흔들었고, 팬들은 응원봉으로 화답했다. 찬열은 “세훈이와 앨범이 내일 나온다. 함께 준비를 하면서 멤버들과 함께 있는 게 행복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앞으로 누가 나올 지 모르겠지만, 멤버들의 솔로 앨범도 사랑해달라. 우리는 하나니까 다 사랑해달라”고 했다. 이에 수호는 “엑소의 앨범도 곧 나온다”고 하반기 컴백을 깜짝 발표해 기대를 높였다.

멤버들은 콘서트 버전으로 편곡한 ‘파워(Power)’를 부르며 무대를 뛰어다녔고, 팬들의 응원봉은 오색 빛깔로 빛나며 축제의 정점을 찍었다. 엑소는 후폭풍’ ‘대미지(Damage)’ ‘으르렁’ ‘중독’ ‘콜 미 베이비(CALL ME BABY)’를 차례로 선보였다. 앙코르곡 ‘불공평해’ ‘발자국’ ‘여기 있을게’까지 부른 엑소는 다음 콘서트를 기약하며 팬들과 인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